엔터테인먼트
2021년 08월 11일 18시 53분 KST

“하루하루가 소풍이길 바랍니다” 홍현희가 ‘남편 제이쓴 몰래’ 시부모에게 새 자동차를 선물했다

"너무 고마워 진짜 엉엉." - 제이쓴의 찐반응

제이쓴 인스타그램
새 차를 받고 기뻐하는 제이쓴의 부모님.

방송인 홍현희가 남편 제이쓴 몰래 시부모에게 깜짝 선물을 전달했다.

제이쓴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시아버지 차 오래돼서 자꾸 고장도 나고 수리비 많이 들어가는 거 같다며 남편 몰래 시댁에 통 큰 선물하신 나의 사랑 우리 혀니. 너무 고마워 진짜 엉엉”이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제이쓴의 부모님이 홍현희가 선물한 SUV 차량 앞에서 흐뭇한 표정을 짓고 있다. 또한 차량 위에는 ‘하루하루가 소풍이길 바랍니다 ‘-예쁜 며느리 홍현희 올림-’이라는 문구가 담겨 있어 훈훈함을 자아냈다.

홍현희의 통큰 선물에 감동한 시아버지는 문구에서 ‘며느리’라는 글자가 있는 부분에 뽀뽀하며 즐거워하는 모습을 남기기도 했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제이쓴의 인스타그램에서 삭제된 상태다.

한편 홍현희와 제이쓴은 2018년 결혼했다. 두 사람은 현재 TV조선 ‘와카남’에 출연 중이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 

제이쓴 인스타그램
새 차를 받고 기뻐하는 제이쓴의 부모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