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0일 08시 21분 KST

'아내의 맛' 홍현희 '임신 초기 증상'에 남편 제이쓴은 “온갖 생각이 다 들었다"고 고백했다

“소화 불량에 피곤하고 졸리고 답답하다”고 증상을 털어놨다.

TV조선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아내의 맛’ 홍현희가 임신 테스트기를 꺼내 출연진을 기대하게 했다.

19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 홍현희는 남편 제이쓴과 밥을 먹다 “소화가 안 된다”라고 해 혹시 임신이 아니냐는 의심을 샀다.

이날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넣은 방역 키트를 만들어 주변에 나눠줬다. 이들은 이웃들에게 방역 키트를 전하면서 한 이웃으로부터 천원짜리 지폐 한 장을 받았다. 홍현희는 이 남성이 유유히 사라지자 “우리 그렇게 보이나?”라며 의아해해 웃음을 줬다.

빈손으로 나온 두 사람의 전 재산은 천원. 이들 부부는 단골 카페에 이어 단골 가게를 찾아가 밥을 얻어먹었다. 단골집은 부동산 사장님이 운영하는 가게였다. 대구탕을 시켰지만, 홍현희는 평소와 달리 소화가 잘되지 않는다며 힘들어했다. 그는 “소화 불량에 막 피곤하고 졸리고 답답하고 그렇다”라고 증상을 털어놔 영상을 지켜보던 출연진들을 기대하게 했다.

“임신 아닌가 싶은데?”라는 가게 직원의 말에 제이쓴은 당황했다. 홍현희는 “속이 안 좋아도 음식이 당길 수 있냐”라고 물었다. 그렇다는 대답에 ”우리가 먹을 때가 아닌데. 가서 빨리 확인을 해봐야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제이쓴은 “의심을 할 무언가가 있었던 거다. 그 날인가 싶었던 것”이라고 솔직히 밝혔다. 그러면서 “온갖 생각이 다 들었다”며 속마음을 고백했다.

제이쓴은 “처음에 임신테스트기를 집으면서 일말의 책임감이 느껴지더라. 집도 이사 가야하나? 애기 방도 예쁘게 꾸미고 싶고 별의별 생각이 다 들었다. 게다가 지금 저희가 사는 집이 애기가 나오는 명당이라더라”고 했다.

TV조선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하지만 임신 테스트를 마친 홍현희는 묘한 미소와 함께 “기분이 참 좋다”라고 말할 뿐이었다. 이어 “딸기 시켰냐. 생크림 케이크랑 소화제도 하나 시켜 달라”라고 제이쓴에게 부탁했다. 테스트 결과 임신이 아니었다.

홍현희는 “체한 거였다”라며 트림을 했다. 제이쓴은 “벌써 몇 번째냐. 3번째다”라고 말했다. 홍현희는 “이러다가 어느 날 갑자기 이 세상이 놀랄 거다”라며 “2021년 아직 1월이니까 또 좋은 소식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