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2월 06일 15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2월 06일 15시 37분 KST

'낚시꾼 스윙' 최호성이 PGA 투어에 데뷔한다

이 스윙은 꼭 영상으로 봐야 한다.

낚시꾼 같은 스윙 동작으로 국내에서는 물론 해외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는 골프선수 최호성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입성한다.

Cliff Hawkins via Getty Images

최호성은 오는 7일(이하 현지시각) 개막하는 PGA 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 대회에 스폰서 초청 자격으로 출전한다. 최호성이 PGA 투어 대회에 출전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최호성은 지난해 6월 한국오픈에서 낚시꾼처럼 온몸을 비틀며 골프채를 휘두르는 스윙 동작을 선보여 큰 주목을 받았다. 

골프위크에 따르면 최호성은 6일 대회 개막을 앞두고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나는 내 스윙을 사랑한다”라며 ”나는 20대 후반에 들어선 뒤에야 골프를 시작했다. 어릴 때 골프 레슨을 받지 않았다는 말이다. 다른 투어 선수들에 비해 떨어지는 유연성 등을 만회하려 지금의 스윙까지 오게 됐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한편, 이 대회는 선수와 유명인사 한 명이 한 조에 배정되어 경기를 치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최호성은 1라운드에서 배우 크리스 오도널과 한 조에 배정되었으며, 골프 선수 제리 켈리-미식축구 선수 에런 로저스 조와 함께 경기한다. 티오프는 7일 오전 9시 17분으로 예정되어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