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0월 27일 14시 57분 KST

B.A.P 출신 힘찬이 컴백 하루 만에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됐다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으로 나타났다.

뉴스1
그룹 B.A.P 출신 가수 힘찬

2018년 20대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던 그룹 비에이피(B.A.P) 출신 가수 힘찬이 이번엔 음주운전 사고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솔로로 컴백한 지 하루 만이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힘찬이 26일 밤 강남구 도산대로 학동사거리 인근에서 술을 마신 채 운전을 하다가 가드레일을 들이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 당시 힘찬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0.08% 이상)이었으며, 입건돼 음주운전 경위 조사를 받고 있다.

힘찬은 2018년 7월 경기 남양주시 펜션에서 20대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기소돼 지난해부터 재판을 받고 있다.

재판이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25일 새 싱글 ‘Reason Of My Life’(리즌 오브 마이 라이프)를 발매하고 컴백했지만, 단 하루 만에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었다.

그는 최근 팬들과의 소통을 목적으로 팬사이트를 개설했고, 31일에는 첫 온라인 비대면 팬미팅을 열 예정이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