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13일 13시 42분 KST

경찰이 '동덕여대 알몸 음란행위 불법촬영' 사건 파악에 착수했다

수사 촉구하는 청와대 청원이 올라왔다.

뉴스1

경찰이 ‘동덕여대 알몸 불법촬영’ 사건의 사실관계 확인에 착수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종암경찰서는 13일  ”동덕여대 캠퍼스에서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남성의 나체 사진과 동영상이 SNS에 퍼졌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촬영 장소 등 파악에 나섰다고 밝혔다. 또 뉴스1은 경찰이 ”사실이 확인되는대로 수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경찰은 먼저 사진과 동영상 촬영 장소 등을 파악한 뒤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음란물 유포 등 혐의를 적용해 해당 남성을 입건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날 오전 ‘동덕여대 불법 알몸촬영남 사건. 여성들의 안전권 보장, 제발 도와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동덕여대 재학생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문제의 남성이 지난 6일 이 학교 강의실, 복도 등을 알몸으로 돌아다니며 찍은 사진들과 영상을 트위터에 올렸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 동덕여대생들이 학교 생활을 두려워하고 불쾌해하고 있다”며 ”빠른 시일 내에 수사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경찰 대처를 촉구했다.

실제 이 남성이 사용하던 트위터 계정에는 동덕여대뿐 아니라 건국대와 서울의 한 중학교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찍은 사진이 올라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지난해 7월 개설된 이 트위터 계정은 63건의 게시물을 올렸다가 트위터 운영 원칙 위반 사유로 일시 정지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