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6월 30일 20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6월 30일 20시 32분 KST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학교 폭력 논란’의 당사자인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선수등록을 포기했다

김연경은 임의해지 신분으로 상하이에서 뛴다.

뉴스1
‘학교 폭력 가해’ 논란에 휩싸인 이재영·이다영(25) 쌍둥이 자매.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학교 폭력 논란’의  당사자인 이재영·이다영(25) 쌍둥이 자매의 선수등록을 포기했다.

흥국생명은 2021-22시즌 정규리그 선수등록 마감일인 30일 박춘원 구단주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이재영과 이다영을 등록하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박춘원 구단주는 “학교 폭력은 사회에서 근절돼야 할 잘못된 관행으로 구단 선수가 학교 폭력에 연루돼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구단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며 “학교 폭력은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깊이 인식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구단은 지난 2월 두 선수의 학교 폭력 사건과 관련해 무기한 출전 정지를 시켰고, 두 선수의 진심 어린 반성과 사과, 피해자들과의 원만한 화해를 기대했으나 현 상황은 그렇지 못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배구를 사랑하시는 팬들께 실망을 끼친 데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2020-21시즌을 앞두고 이재영, 이다영 자매와 3년 FA 계약을 맺었던 흥국생명이지만 결국 학폭 사태로 인해 이들의 소유권을 포기하게 됐다.

흥국생명과 결별한 이재영·이다영은 자유선수신분이 되면서 V리그 어느 구단과도 계약이 가능한 입장이 됐다. 다만 2021-22시즌에 국내 무대서 뛰기 위해서는 V리그 3라운드까지 선수등록을 마쳐야 한다.

한편 김연경(33)은 임의해지 신분으로 상하이에서 뛸 예정이다. 그는 2021-22시즌을 앞두고 V리그가 아닌 중국 무대의 상하이와 계약을 맺었다. 2017-18시즌에도 뛰었던 팀이다. V리그 흥국생명서 5시즌을 뛰었던 김연경이 FA 신분이 되기 위해서는 흥국생명에서 한 시즌을 더 소화해야 한다. 이는 상하이와 계약이 끝나고 국내 리그로 돌아오더라도 흥국생명과 계약해야 한다는 의미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