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18일 16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1월 18일 16시 54분 KST

6년 만에 새 앨범 낸 헨리는 자신의 집에서 쇼케이스를 열었다

노래 제목과도 연관이 있다.

뉴스1
가수 헨리.

헨리가 가수로 돌아온다.

6년 만에 새 앨범을 낸 헨리는 18일 자신이 사는 집에서 쇼케이스를 열었다.

세 번째 미니 앨범 ‘JOURNEY’는 타이틀곡 ‘RADIO’를 비롯해 모두 7곡이 담겼다. 이 중 ‘우리집(COME OVER)’은 박나래, 전현무, 한혜진, 제시 등이 참여한 피처링이 돋보인다. 이들은 모두 헨리의 친구들이다.

헨리는 ”진짜 우리집에서 시작한 노래”라고 곡을 소개했는데,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계속 집에 있던 시기에 친구들을 불러 놀고 싶은 마음을 노래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헨리는 쇼케이스를 집에서 연 데 대해서는 ”이곳에서 모든 음악을 다 만들었기 때문에 여기서 쇼케이스를 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날 쇼케이스는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