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9월 15일 11시 09분 KST

'개훌륭' 보더콜리 담비가 늠름한 헬퍼독으로 활약했다 (근황 영상)

과거 다른 개에게 공격 당해 화장실에 몸을 숨겨 안타까움을 줬던 담비가 몰라보게 멋진 모습으로 등장했다.

과거 애처로운 모습으로 많은 안타까움을 샀던, 보더콜리 ‘담비’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개는 훌륭하다’에 나온 한 장면이다. 어느덧 성견이 된 담비는 늠름한 헬퍼독(다른 개의 훈련을 돕는 개)으로 활약했다.

KBS
담비

 

이날 방송에선 다른 강아지들에게 엄청난 공격성을 보이는 ‘아코’가 고민이라는 보호자 사연이 소개됐다. 보호자는 아코가 과거 다른 강아지를 공격해 큰 피해를 입혔다며 ”아코가 울타리 안에 혼자 갇혀 있지 않고 다른 강아지들과 같이 뛰어노는 모습을 보는 게 소원”이라고 말했다.

이날 아코는 소리 나는 강아지 인형에게도 민감하게 반응했다. 아코는 인형을 순식간에 물어뜯었다. 강형욱은 그 모습을 지켜보며 ”불이 붙지 않은 폭죽 같은 느낌”이라고 평했다. 이후 아코의 훈련을 위해 헬퍼독 3마리를 투입했다.

KBS
'아코' 훈련을 돕는 담비

 

헬퍼독 중 하나로 투입된 담비도 자신의 역할을 멋지게 수행했다. 이날 담비는 아코와 함께 ‘그림자 산책’ 훈련을 했다. 서로의 냄새를 맡으며 돌아다니게 함으로써 다른 개에 대한 좋은 기억을 가지게 하는 훈련법이다.

훈련이 진행될수록 아코는 다른 헬퍼독을 향해 흥분한 모습을 보이지 않았고, 차분한 상태로 보호자에게만 집중했다. 달라진 모습에 보호자는 감동했고, 강형욱 역시 뿌듯해 했다.

KBS
담비 전후 모습

 

이날 헬퍼독으로 깜짝 등장한 담비는 지난 6월 방송에서 다른 개에게 괴롭힘을 당하고 화장실에 몸을 숨기는 등 애처로운 모습을 보였다. 그 모습을 안타깝게 여겼던 강형욱은 당시 담비 보호자에게 입양을 권하기도 했다. 보호자를 설득한 이후 그는 지난 17일 방송에서 ”교육 센터 훈련사님이 담비를 임시 보호 중”이라면서 “훈련을 정말 잘한다. 싹이 보인다. 좋은 보호자가 나타났으면 좋겠다”고 근황을 전한 바 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