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13일 14시 35분 KST

핫펠트 예은이 "박원순 만한 남사친 없었다"는 전우용 주장에 반박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0일 숨진 채 발견됐다.

아메바컬쳐
가수 핫펠트(예은)

가수 핫펠트(그룹 원더걸스 예은)가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을 두고 역사학자 전우용이 한 말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전우용은 11일 트위터에 전 비서를 성추행한 의혹을 받는 박 시장의 갑작스런 사망에 “그가 두 여성(아내와 딸)에게 가볍지 않은 잘못을 저질렀다는 건 안다”며 “그가 한 여성에게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질렀는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나머지 모든 여성이 그만한 ‘남자사람친구’를 다시 만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며 “박원순을 빼고 한국 현대 여성사를 쓸 수는 없을 것”이라고 주장해 논란에 휩싸였다.

박 시장은 생전 전 비서에게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상태였으며, 그가 극단적 선택을 한 배경 역시 관련 수사 부담 때문이라는 의견이 나오는 상황에서 박 시장을 한국 여성사의 위인으로 추어 올리는 전우용의 발언에 네티즌들은 반발했다.

이 가운데 핫펠트는 전우용에게 “나머지 여성 중의 한 사람으로서 그건 친구가 아니다”라며 “그런 친구 둘 생각도 없고, 그런 상사는 고발할 것”이라는 답글을 달았다.

핫펠트 트위터
가수 핫펠트(예은)이 역사학자 전우용의 트위터 글에 단 답글

논란이 커지자 전우용은 ”어이없는 뉴스기사들 때문에 한마디만 더 한다”면서 ”‘남자사람친구‘는 ‘서민의 벗’과 같은 은유로, 박원순만큼 여성의 권익과 안전을 위해 노력한 변호사, 시민운동가, 행정가를 다시 보기 어려울 것이라는 의미로 쓴 말이다. 어떻게든 속되게 해석해 보려는 기자들의 안간힘이 참 애잔하다”며 자신을 향한 비판 여론이 언론의 탓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