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5월 12일 14시 58분 KST

가수 핫펠트가 '페미 코인 탔다'며 본인 저격한 유튜버 향해 일침을 날렸다

최근 페미니스트라고 밝힌 핫펠트의 행보를 비난한 유튜버

핫펠트 SNS
자신을 저격한 유튜버 향해 불쾌감을 드러낸 핫펠트

최근 페미니스트 선언을 한 가수 핫펠트가 자신을 저격한 유튜버에게 일침을 날렸다.

핫펠트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 유튜버의 영상을 캡처한 사진을 올리면서 ”남의 피 빨아먹으며 사는 기생충의 삶이 본인이 추구하는 삶의 방식이고 유일한 생존전략이라면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유튜버 시둥이가 지난달 3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이 문제가 됐다. 영상에서 그는 핫펠트를 ‘이모’라고 부르면서 ”여지껏 성 상품화 잘 시켜가며 돈은 다 벌어놓고 이제 와서 본인은 페미스트라고 선언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선택은 매우 잘하신 것 같다. 페미 코인이라도 탑승하셔야죠. 페미니즘이 뭔진 잘 아시죠? 여성인 X신이 아니란 걸 알리기 위해 만들었는데 여성 중에 X신들만 모여있는 사상”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