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6일 14시 59분 KST

한예리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루이비통 드레스를 입었으나 '중국풍 드레스'라는 비난 후 급하게 옷을 바꿔입었다 (캡처)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 드레스인데...?

ABC news live / Getty image / KBS News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한 한예리 

25일(현지 시간) 진행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 한예리의 루이비통 드레스가 ‘중국풍‘이라는 비난에 시달렸다. 아래는 영화 ‘미나리’의 배우 한예리가 윤여정과 함께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한 모습.

한예리가 입은 옷은 프랑스의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 2018년 FW 제품으로, 700만원대로 알려졌다. 윤여정의 드레스는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브랜드인 마마르 할림(Marmar Halim)의 드레스. 이 브랜드의 드레스 가격대는 100~300만원이다.

ABC News live
윤여정의 수상 소감을 듣고 있는 한예리 
Pool via Getty Images
시상식 전 레드 카펫에 선 윤여정과 한예리 
Pool via Getty Images
시상식 전 레드 카펫에 선 윤여정과 한예리 

한예리의 드레스를 두고, 인터넷에서는 드레스 색깔과 모양이 중국 전통 의상인 치파오를 연상시킨다며 비난이 이어졌다. 그러나 치파오는 옷깃이 차이니즈 칼라라고 불리는 스탠드 칼라로, 몸에 딱 달라붙는 것을 제외하면 한예리가 입은 드레스와는 분명 차이가 있다. ‘중국풍 같다’고 비난받는 주된 근거인 드레스 색깔인 빨간색 역시 같은 시상식에서 아만다 사이프리드 등 여러 배우의 선택을 받은 색깔이다.

Victor Fraile Rodriguez via Getty Images
치파오 자료 사진 

그러나 이 같은 지적이 부담스러웠던 듯, 한예리는 시상식 후 옷을 재빠르게 갈아입었다. 아래는 시상식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한 윤여정과 한예리의 모습. 윤여정은 시상식 때와 동일한 드레스이지만, 한예리는 하얀 블라우스에 검은 원피스로 갈아입었다.

KBS News live
옷을 갈아입은 한예리 
KBS News live
옷을 갈아입은 한예리 

곽상아: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