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23일 14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0월 23일 14시 25분 KST

사카모토 류이치 대신 대종상 대리 수상한 '가수 한사랑'은 대체 누구인가?

네이버와 다음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장악했다.

제55회 대종상영화제에서 황당한 해프닝이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영화 ‘남한산성’의 음악을 담당한 사카모토 류이치는 지난 22일 열린 제55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음악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이날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사카모토 대신 무대에 오른 건 자신을 ”탤런트 겸 가수 한사랑”이라고 소개한 여성이었다. 원래 대리 수상을 하기로 예정되어있었던 ‘남한산성’ 제작사 싸이런픽쳐스 김지연 대표는 한씨가 무대에 오르자 당황한 듯 자리에 멈춰 섰다. 이 모습은 카메라에 고스란히 잡혔다.

tv조선

문제는 한사랑씨의 대리 수상이 계획에 없었던 일이라는 것이다. 김 대표는 그 후 촬영상 대리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올라 ”시상에 차질이 있었던 것 같다. 앞서 류이치 사카모토 대리 수상을 제가 하러 가고 있었는데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하지 않았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에 ‘남한산성’ 측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한사랑씨는) 영화와 전혀 관련이 없는 분이다. 우리도 그분이 무대에 올라 당황했다”며 ”그분이 무대에서 내려오면서 CJ엔터테인먼트 관계자와 마주쳤고, 트로피를 받아 전달해주셨다”라고 밝혔다. 

대한가수협회 측 역시 한사랑의 정체를 모른다고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대한가수협회 관계자는 ”한사랑이라는 가수는 협회에도 등록되어 있지 않은 인물이며 잘 모르는 분”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사랑이 다음과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른 가운데, 대종상영화제 측은 이번 해프닝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