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19일 10시 14분 KST

"개인 일정 때문에 미국에 간 것" 배우 한예슬의 소속사가 유튜버 김용호씨의 주장을 반박했다

”한예슬이 남자친구 류성재씨를 만난 가라오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 '연예부장 김용호'

한예
미국 여행 중인 한예슬.

배우 한예슬이 코로나19 검사를 피해 미국으로 도망갔다는 주장을 해명하고 나섰다.

한예슬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는 19일 스포츠조선에 ”현재 한예슬은 미국에 있으며 개인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간 것”이라며 ”미국에 입국하기 위해서는 무조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당연히 한예슬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갔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8일 유튜브 ‘연예부장 김용호’에서 김용호씨는 ”한예슬은 미국에 여행 간 거 아니고 도망간 것”이라며 ”한예슬이 남자친구 류성재씨를 만난 가라오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고, 한예슬을 담당했던 팀에서 나왔다”라고 주장했다.

김용호씨는 ”한예슬 또한 역학조사 대상자”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이것이 한예슬이 뒤도 안 돌아보고 한국을 떠야 하는 결정적인 이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미국 여행 중인 한예슬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노마스크 사진들을 가리키며 ”마스크 안 쓰냐?”라고 지적했다.

한예슬은 지난 15일 서울 강남 경찰서에서 악성 댓글 등에 대해 명예훼손·모욕 혐의로 고소한 건과 관련해 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경찰 조사가 끝나고 난 뒤 한예슬은 연인 류성재씨와 함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