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21일 17시 31분 KST

배우 한예슬이 남자친구 류성재씨를 개인 법인 직원으로 채용한 사실을 인정하면서 탈세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후진 없이 직진하는 한예슬.

한예슬 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과 그의 보라색 람보르기니 우라칸.

배우 한예슬이 유튜버 김용호가 제기한 탈세 의혹에 대해 반박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한예슬은 21일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태평양을 통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한예슬은 입장문에서 ”지극히 사생활이고 심지어 허위사실인 내용들이 퍼지는 모습을 보면서, 여기에 끝까지 대응하고 싶은 것이 제 솔직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탈세 의혹에 대해서는 ”자동차는 법인 명의로 구입하였지만 탈세라고 볼 수 있는 비용 처리를 진행한 사실은 전혀 없습니다. 제 자동차는 비용처리가 안 되는 차”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예슬은 ”보안이 유지되어야 할 계약서들이 어떻게 유출되었는지. 법정에서 꼭 확인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날(20일) 유튜버 김용호는 ‘한예슬이 키우는 제비의 정체!’라는 제목으로 생방송을 진행하며 한예슬의 탈세 의혹을 주요하게 제기했다.

이날 김용호는 한예슬이 ‘로너스’라는 개인 법인 회사를 차려 람보르기니 우라칸을 구입했고, 남자친구 류성재를 법인의 직원으로 등록해 고액의 월급을 주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탈세 여지가 많다고 주장했다.

바로 다음 날 한예슬은 법인 명의로 자동차를 구입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탈세와는 전혀 상관없는 일이라고 해명했다. 동시에 남자친구 류성재씨를 직원으로 채용한 사실도 밝혔는데, 한예슬은 ”현재 남자친구는, 제가 사업하는 사업체의 직원이 맞습니다. 제가 가장 신뢰하는 사람이고, 제가 하는 일에 도움을 받고 싶어 직원으로 제안하였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아래는 배우 한예슬의 입장문 전체다.

안녕하세요. 한예슬입니다.

사실관계를 알려 드릴수록 입에 담지도 못할 말들이 매일 영상으로 전파되고, 또 바로바로 자극적인 문구들로 기사화되어 지극히 사생활이고 심지어 허위사실인 내용들이 퍼지는 모습을 보면서, 여기에 끝까지 대응하고 싶은 것이 제 솔직한 마음입니다.

저의 현재 남자친구는, 제가 사업하는 사업체의 직원이 맞습니다. 제가 가장 신뢰하는 사람이고, 제가 하는 일에 도움을 받고 싶어 직원으로 제안하였습니다. 자동차는 법인 명의로 구입하였지만 탈세라고 볼 수 있는 비용 처리를 진행한 사실은 전혀 없습니다. 제 자동차는 비용처리가 안 되는 차입니다.

그리고 보안이 유지되어야 할 계약서들이 어떻게 유출되었는지. 법정에서 꼭 확인할 것입니다.

룸살롱, 약, 이제는 탈세까지…

여자로서 너무나도 수치스럽고 저주에 가까운 얘기들이 제 이름 뒤에 평생 따라붙게 되고, 죄인처럼 낙인찍혀 살아가야 되는 제 미래에 대해 아무도 책임져주지 않는다는 걸 그동안 겪은 많은 경험들로 잘 알고 있는 지금의 저는 안전한 침묵보다는 제가 더 피해를 입을지도 모르고, 이를 견디는 시간이 더 힘들 것을 알지만 우리 사회에서 이런 것들이 허용되는 충격적인 현실 앞에 침묵하지 않는 쪽을 선택했습니다.

앞에 나서지 않는 제보라는 이름이 사실 확인이 증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진실과 같은 의미로 쓰이는 게 맞는 걸까요? 한 사람의 인생을 이리 당당하게 밟는 자격은 누구에게 부여받은 것일까요?

이 모든 정상적이지 않은 일들로 많은 피해자들이 힘들어하고 왔는데도 왜 이런 상황들이 허용이 되고 심지어 그들이 처벌보단 지지 받을 수 있는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쿨”한 게 뭔지 잘 모르겠지만, 제가 의연하게 넘어가 보고자 했던 모습이 범죄를 인정하는 모습으로 보이는 것이라면 저는 더 이상 쿨하게만 넘어가지 않을 것입니다.

저는 저를 믿고 아껴주시는 팬들, 광고주분들, 저와 함께 일하는 팀원 분들, 그리고 제가 사랑하는 분들을 위해 무모한 길일지라도 계속해서 싸워나가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사람 한예슬로서 제가 지금 겪고 있는 이 현실의 싸움이 너무 힘들어서 주저앉지 않을 수 있도록, 기자님들과 지켜보시는 모든 분들께서는 법정에서 밝혀질 결과를 믿고 기다려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배우 한예슬로서 믿어주신 감사한 사랑에 더 활발한 활동으로 보답 드리겠다는 약속 전합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