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4월 21일 11시 05분 KST

배우 한예슬이 의료사고 피해 주장하자 차병원이 입장을 밝혔다

"보상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배우 한예슬이 지방송 제거 수술 중 의료사고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A post shared by 한예슬 (@han_ye_seul_) on

한예슬은 지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수술한 지 2주가 지났는데도 병원에서는 보상에 대한 얘기는 없고 매일매일 치료를 다니는 제 마음은 한없이 무너진다”라며 수술 부위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솔직히 그 어떤 보상도 위로가 될 것 같지는 않다”라며 글을 마쳤다.

A post shared by 한예슬 (@han_ye_seul_) on

소속사인 키이스트는 OSEN에 한예슬이 의료사고를 당한 것이 사실이며 현재 치료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예슬이 수술을 받은 곳은 차병원으로 드러났다. 차병원은 21일 ‘한예슬씨의 수술 경과와 치료 및 보상논의 현황에 대해 알려 드린다’는 입장문을 통해 한예슬이 지난 2일 지방종 수술을 받았다며 ”수술 흉터가 발생하지 않도록 브래지어가 지나는 부위를 절개해 지방종 부위까지 파고 들어가 인두로 지방종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해당 부위 피부에 화상이 발생했다”라고 밝혔다. 

병원 측은 이어 ”화상 부위는 왼쪽 겨드랑이 아래 옆구리이며 성형 수술 등을 통해 최대한 원상회복을 지원하고 있다.”라며 ”발생 직후 병원에서는 환자 측에 상처가 치료된 뒤 남은 피해 정도에 따라 보상할 것을 제안하고 보상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예슬의 가장 최근작은 지난 2017년 방영된 MBC ’20세기 소년소녀’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