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5월 25일 16시 22분 KST

배우 한소희가 '부부의 세계' 여다경을 연기하며 겪은 고충과 과거 행적에 대해 말했다

여다경은 욕을 먹었지만, 한소희 본인은 수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게 됐다.

JTBC ‘부부의 세계’에서 열연한 배우 한소희가 드라마를 촬영하며 겪은 고충과 자신의 과거 사진 등에 대해 입을 열었다. 한소희는 이 드라마에서 지역유지의 외동딸로 태어나 부족함 없이 자랐지만 이태오(박해준 분)와 불륜을 저지르고 아이를 낳은 여다경 역할을 맡았다.

25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는 한소희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불륜을 저지른 인물이자 새엄마이기도 했던 여다경은 ‘부부의 세계’ 내내 욕을 먹는 캐릭터였다. 이에 대해 한소희는 ”시청자분들보다는 친구나 가족들에게 욕을 더 많이 먹어서 오히려 타격이 없었다”라며 ”제 친구들 중에 유부녀가 많기 때문에 그런 반응도 재밌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나인아토엔터테인먼트/뉴스1
한소희.

부족함 없이 자란 여다경이 유부남인 이태오와 사랑에 빠졌다는 부분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시청자 의견도 많았다. 엑스포츠뉴스에 따르면 한소희는 이에 대해 ”제가 풀어나가야 할 관건 중 하나가 이거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생각을 해 봤는데, 여다경은 부모님의 권력에 등 떠밀어 산 인물이라 자기 꿈이나 직업, 미래를 중시한다기보단 내가 느끼는 감정이나 자극을 주는 결핍이 심했을 것”이라며 ”태오는 가진 게 없지만 열정 하나로 예술산업에 뛰어들었으니, 그런 게 다경이 눈에는 멋있어 보였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해준 선배님이 진짜 잘 생겼다”고 덧붙였다.

한소희가 ‘부부의 세계’에서 가장 이해가 가지 않은 캐릭터는 많은 시청자들과 마찬가지로 이태오였다. 한소희는 ”실제로 연기하며 상처를 많이 받았다. 특히 16부를 보면 태오는 제니도 있는데 준영이만 보고 있다”라며 ”그런 게 이해가 안 됐고, 다경이도 그걸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에 태오를 떠났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다경은 욕을 먹었지만, 한소희 배우 본인은 수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게 됐다. 특히 한소희가 과거 모델로 활동했을 당시 지인들과 주고받은 카톡이나 블로그에 쓴 글 등이 드라마가 인기를 끌며 덩달아 화제가 됐다. ‘여다경’과는 정반대로 털털하고 유쾌한 모습이었다.

뉴스1에 따르면 한소희는 이에 대해 ”극 중 이미지와 반대되는 이미지라 좋아해주신 것 같다”라며 ”여다경과 달리 얘는 원래 이런 애인데, 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과거 모습이 좋은 방향으로 화제가 된 것만은 아니었다. 흡연이나 문신을 한 사진들이 일각에서 ‘논란’이 됐던 것이다. 한소희는 이에 대해 ”그 때 모습도 저고, 지금의 모습도 저다. 그때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다”라며 ”과거라고 표현하는 것도 웃긴 게 고작 3~5년 전이고, 저는 괜찮았다. 오히려 그런 면을 여성 팬 분들이 좋아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끝으로 한소희는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더 단단해질 것”이라며 ”절대 서두르지 않고, 처음 마음가짐 그대로 날 선택해준 감독님께 피해가 되지 않게 연기 생활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