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8월 12일 09시 40분 KST

집행유예 중 마약 혐의 받는 한서희가 모발검사에서 '음성'이 나와 석방됐다

앞서 대마 흡연 혐의로 기소됐다.

한서희 인스타그램
한서희

 

대마초 흡연 혐의 집행유예 기간 중 소변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와 구금된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25)씨가 석방됐다. 최근 진행한 모발 검사에서 ‘음성’ 결과가 나오면서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1단독 김수경 판사는 11일 한씨에 대한 검찰의 집행유예 취소청구를 기각했다. 구금상태였던 한씨는 이날 법원 결정과 함께 풀려났다.

성남지원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모발검사에서 음성이 나오며 다퉈 볼 실익이 있다고 재판부에서 판단해 기각 결정을 내렸다”며 ”이에 따라 한씨는 보호관찰소에서 풀려나 집행유예 상태가 유지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씨는 지난달 7일 소변검사에서 향정신성의약품 양성 반응이 나와 지난달 8일 구금됐다. 

보호관찰소와 검찰은 지난 2016년 한씨에게 선고된 마약 혐의 집행유예를 취소하는 절차를 밟았고, 법원은 지난달 29일 비공개 심문을 진행했다. 법원 심문에서 한씨는 소변검사 오류를 주장했고, 한씨의 문제제기로 모발검사가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소변검사 때와 달리 ‘음성’ 결과가 나왔다.

이에 따라 법원은 한씨의 마약 흡입 증명이 어렵다고 판단해 집행유예 판결 취소 신청을 기각했고, 그는 석방됐다. 

성남지원 관계자는 ”한씨가 마약을 사용했는지 여부가 불확실해 향후 제대로된 재판절차에서 다퉈봐야 한다는 게 담당 재판부의 판단”이라면서 ”한씨가 석방되지만, 소변검사에서는 양성이 나와 입건된 만큼 검찰에서 기소 여부를 별도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한씨는 지난 2016년 10월 인기 아이돌 그룹 빅뱅 멤버 (본명 최승현·33)의 용산구 자택에서 총 4차례 대마를 흡연한 혐의로 기소돼 이듬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