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28일 15시 43분 KST

"그동안 이런 데서..." 문명특급 출연한 한가인이 '해를 품는 달' 촬영 당시 김수현에게 느낀 배신감을 고백했다

"거처가 없어 산에서 산으로 떠돌았다"

스브스뉴스 '문명특급'
한가인

배우 한가인이 SBS ‘문명특급’에 출연해 MBC 드라마 ‘해를 품는 달’ 촬영 당시 김수현에게 느낀 배신감을 고백했다. 

지난 26일 공개된 ‘문명특급’에 출연한 한가인이 MBC 드라마 ‘해를 품는 달’ 촬영 당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스브스뉴스 '문명특급'
한가인

이 날 한가인은 ‘문명특급’ 제작진이 준비한 ‘해를 품는 달’ 방송 캡처본을 보며 MC 재재와 함께 대화를 나눴다. 한가인은 “촬영할 때 너무너무 추웠다”며 “얼굴 다 부은 거 보이냐. 기억이 돌아오는 장면을 촬영할 때 탈진한 것처럼 힘들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신분이 낮은 역할이라 거처가 없어서 추운 날씨에 산을 돌아다녔다. 촬영 때는 얇은 한복을 입고, 쉬는 시간에는 옷을 많이 껴입었더니 순환이 안 돼서 점점 더 부었다”고 말했다.

스브스뉴스 '문명특급'
한가인

한가인은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 김수현을 떠올리며 “수현 씨는 왕 역할을 맡았다. 나는 마지막 회에서 중전이 돼 처음으로 궁에 들어갔는데 너무 따뜻한 거다”라고 그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전했다.

그러면서 “그 동안 이런 데서 지냈다니. 막 배신감이 들었다”고 말해 모두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당시 함께 출연했던 배우 정일우가 “‘누나, 사극 찍을 때는 무조건 신분 높은 역할 해야 한다’ 말하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가인은 신년을 맞아 10부작으로 방송되는 대국민 상담 프로젝트 SBS ‘써클하우스’ 출연을 앞두고 있다. 예능에서 보기 힘든 얼굴인 한가인과 많은 사람들에게 위로를 안겨주는 오은영 박사의 조합을 많은 이들이 기대하고 있다. 

 

 황남경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