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1일 07시 27분 KST

한때 함소원 팬이었던 네티즌이 '단톡방 여론조작 의혹' 제보한 이유에 대해 "이건 정말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함소원이) 자신의 일을 진심으로 반성하고 새롭게 나아지는 모습을 절실하게 보고 싶다" - A씨

함소원 인스타그램
방송인 함소원 

방송인 함소원의 단톡방 여론조작 의혹을 제보한 네티즌이 입을 열었다.

네티즌 A씨는 20일 SBS연예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한때 함소원의 팬이었다고 밝혔다. ”방송 조작 논란을 보고도 ‘어차피 방송은 다 대본이 있는데 비판이 과하다‘는 생각을 해 단톡방까지 들어갔다”는 A씨는 ”그런데 함소원씨가 일말의 반성의 기색 없이 팬들을 조종해서 언론사에 항의하도록 하고, 이에 반대하는 의견을 내는 사람들은 방장이 가차 없이 강퇴시키는 모습을 보면서 ‘이건 정말 아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A씨는 함소원이 여론조작 의혹을 두고 ‘오랜 스토커의 가짜 인터뷰’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함소원씨에게 나쁜 메시지 한번 보낸 적 없다. (함소원이 공개한 악플러의) 글을 남긴 사람이 누군지도 전혀 모른다”며 ”만약 무고한 사람을 언론 제보자로 몰아서 법적 대응을 할 경우 어떤 식으로든 사실관계를 입증해 피해 보는 사람들을 적극적으로 구제할 생각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A씨는 ”당장은 힘들더라도 (함소원이) 자신의 일을 진심으로 반성하고 새롭게 나아지는 모습을 절실하게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곽상아: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