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9일 14시 17분 KST

먹방 유튜버 햄지가 '중국 회사 계약 해지 통보'에 “김치를 중국음식이라 해야 한다면 중국활동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부분은 중국분들도 이해해 주실 거라 생각한다”

Youtube
유튜버 '햄지' 쌈 먹방 영상 캡처

’531만 구독자′ 먹방 유튜버 햄지가 “김치와 쌈은 한국 음식” 발언으로 중국 플랫폼으로부터 계약 해지를 당한 가운데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햄지는 18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최근 벌어진 논란에 대한 글을 남겼다. 햄지는 “몇 개월 전 우렁쌈밥 영상을 올렸다. 그런데 한 중국 유튜버가 바로 며칠 전 쌈을 먹는 영상을 올려 논란이 됐다. 우연히 쌈 영상이 며칠 간격으로 올라갔다”고 논란이 시작된 시점을 언급했다. 

이후 햄지는 해당 영상에 한 네티즌이 “중국놈들이 이젠 쌈도 지네 전통문화라고 하고 있던데”라고 말한 댓글에 ‘좋아요’를 눌렀다. 이에 햄지는 “욕하는 댓글이 아니면 웬만해선 하트를 눌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좋아요‘를 누른 댓글이 번역기를 통해 번역된 후 중국 커뮤니티로 퍼져나갔다고 밝히면서 “충분히 오해의 소지가 있었고 제가 ‘좋아요’를 눌러서 발생한 일이었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선 라이브를 통하여 사과드렸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김치와 쌈이 중국 음식이라고 하는 데에 동의하지 않았던 햄지는 “앞에서 사과하면서 뒤에서는 다른 말하는 사람이 됐다”며 “중국 플랫폼 일을 도와주시는 회사와 계약을 해지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YOUTUBE
유튜브 햄지 영상에 중국 팬이 남긴 댓글과 햄지 답글
YOUTUBE
햄지 유튜브 영상

햄지는 “중국분들이 저에게 화가 난 이유가 중국인을 비하한 욕설에 동조한 것 때문이라면 제가 사과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중국에서 활동하기 위하여 김치를 중국음식이라고 말해야 한다면 중국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 “중국분들도 한국에서 활동하기 위하여 중국음식을 한식이라고 말할 필요는 없다. 이 부분은 중국분들도 이해해 주실 거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귀 닫고 눈감고 욕하는 분들도 계실 테지만 중국분들이 조금이라도 오해가 풀렸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7일 중국 미디어 회사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햄지의 중국에 대한 모욕이 대중에게 매우 심각한 악영향을 미쳐 모든 협력을 공식적으로 종료한다. 중국 팬들에게 상처를 입힌 발언으로 우리 회사의 신뢰에 상처를 입혔다. 당사는 중국에 대한 모욕에 단호하게 반대한다”며 햄지에게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