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15일 17시 17분 KST

함연지가 명품백 공개에 나섰다. 이 중에는 초등학생 때 아버지 함영준 오뚜기 회장에게 받았다는 에르메스 가방도 있었다

아버지에게 받은 명품백은 그 뿐만이 아니었다.

유튜브 '햄연지'
뮤지컬 배우 함연지

함영준 오뚜기 회장의 장녀이자 뮤지컬 배우인 함연지가 보유 중인 명품백들을 소개했다.

유튜브 ‘햄연지‘에는 14일 ‘*함연지의 가방 소개 2탄* 저 에르메스 가방도 있었네요? 잊고 있던 아빠의 선물과 시어머님께서 물려주신 가방, 햄연지Pick! 해외직구템도 소개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함연지는 “제가 1년 사이에 산 가방과 그때 보여드리지 못했던 가방을 모아서 보여드리겠다”며 가방들을 꺼냈다.

그는 먼저 디올과 루이비통의 명품백 세 개를 보이며 “(명품백 공개 영상 1탄 이후) 엄마께서 저한테 이걸 물려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에르메스 가방을 카메라 앞으로 내밀며 “제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받아본 명품가방”이라고 소개했다. 이 가방은 아버지인 함영준 회장이 함연지가 초등학생이었을 때 선물한 것이다.

함연지는 “제가 어렸을 때 아빠께서 정말 값진 선물을 사랑을 듬뿍 담아 주고 싶으셨다고 한다”라며 ”제가 함씨라서 ‘H’가 들어간 가방을 사주셨다. 당시 (초등학생이라) 저는 에르메스가 뭔지도 몰랐고 문제집을 잔뜩 넣고 다니다가 가방끈이 얇아서 아팠던 기억이 있다”고 가방에 얽힌 비화를 풀어놨다.

또 보테가 베네타의 클러치백 또한 아버지에게 선물 받았다고 밝힌 함연지는 “1년 전 (명품백 공개 영상) 1탄에서 소개를 안 했다고 아빠가 저를 들들 볶으셨다”며 “유학 생활 중에 아빠가 밸런타인데이 때 꽃다발, 초콜릿 상자와 함께 기숙사로 가방을 보내주셨다. 너무 로맨틱하지 않나”라고 자랑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