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29일 09시 21분 KST

"혜정이 촬영해? 아이 무서워": 딸 병원행 유튜브로 찍어 비판 받은 함소원이 논란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대중과 기싸움 중...?

 

 

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 인스타그램

방송인 함소원이 딸 혜정의 병원행을 찍어 유튜브에 올리며 아이를 전혀 돌보지 않는 모습으로 비판을 받자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이와 함께 딸을 등장시킨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논란을 간접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함소원은 28일 인스타그램에 ‘혜정이 먹방’이라는 글과 함께 라이브 방송 영상을 올렸다.

처음에는 홀로 음식을 먹는 모습을 찍던 함소원은 딸이 ”엄마 뭐 해”, ”혜정이도 촬영할래”라고 말하자 즉시 딸을 안아 올려 카메라 앞에 섰다.

그는 “너 촬영해? 아이 무서워”라면서도 “혜정이 올래? 우리 혜정이 왜 이렇게 촬영을 좋아하냐. 촬영을 정말 좋아한다”라고 여러 번 강조하기도 했다.

앞서 함소원은 유튜브 ‘진화&마마TV’에 올린 ‘혜정이가 우는 이유는...?’이라는 제목의 영상으로 따가운 질타를 받았다. 갑자기 울음을 터뜨리는 혜정을 응급실로 데려가는 과정을 고스란히 카메라에 담았지만 함소원도, 남편 진화도 아이를 그저 방치했기 때문이었다.

심지어는 의사 소견까지 베이비 시터가 대신 듣고 이들 부부에게 전달하는 모습까지 그대로 공개됐다.

이후 논란이 일자 함소원은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