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0월 28일 10시 44분 KST

아픈 딸에게 민간요법 한 함소원을 본 '아내의 맛' 출연진은 경악했다

과도한 설정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TV조선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인 박명수가 고열에 시달리는 딸에게 민간요법으로 대처한 배우 함소원을 지적했다.

27일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이 열이 39.5도까지 오른 딸 혜정을 돌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함소원은 딸의 열을 내리겠다며 병원 대신 주방으로 달려갔다. 이를 지켜보던 ‘아내의 맛’ 출연진은 ”왜 병원에 안 가냐”며 경악을 금치 못하자 함소원은 ”혜정이가 8개월 때 눈에 다래끼가 나서 병원에 갔는데 째라고 해서 다른 병원에 갔더니 항생제를 줬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고민 끝에 항생제를 먹였는데 분수 같이 토를 해 트라우마가 생겨서 항생제를 먹이기가 너무 싫었다”고 설명했다.

그가 주방으로 달려간 까닭은 ‘두부 파스 요법’을 하기 위해서였다. 함소원은 ”두부 안에 들어가 있는 콩 성분이 서늘한 성질이어서 열을 내리는데 효과가 있다. 밀가루 역시 해열과 소염작용도 있다”면서 ”두부를 으깨서 밀가루와 섞어 몸에 붙여주면 된다”고 주장했다. 자신이 어렸을 때도 어머니가 해 줬다는 것이 근거다.

이에 박명수는 ”개인적인 집안 문제지만 시청자들도 뭐라고 하긴 할 것 같다”고 우려의 뜻을 내비쳤다. 그러나 함소원은 ”(콩의) 성분이 그런 (해열) 효과가 있기 때문에 (열이) 내려가기도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하지만 혜정의 열은 내려가지 않아 함소원 부부는 결국 딸을 데리고 병원으로 향했다. 이 과정에서 함소원은 자동차 열쇠를 찾지 못했고, 딸의 주민등록번호를 외우지 못해 남편 진화가 집까지 가서 아기 수첩을 가져오려 했지만 그가 손에 든 것은 산모 수첩이었다.

이 같은 웃지 못할 상황이 이어지자 박명수는 함소원에게 ”너 나오지 마! 너만 나오면 아주 그냥 트러블이 생겨!”라고 장난스레 호통을 치기도 했다.

그러나 시청자들은 함소원의 육아 방식을 장난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해당 대목을 다룬 ‘아내의 맛’ 클립 영상 댓글에는 시청자들이 고열의 아기에게 ‘항생제 트라우마’를 운운하며 민간요법을 썼다는 점은 물론, 우여곡절 끝에 도착한 병원에서 부부 간 고성을 주고 받거나 마스크를 코에 걸치고 있던 점을 꼬집고 있다. 심지어는 이 모든 상황이 조작된 과도한 설정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