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6일 11시 06분 KST

"가정 지켜내겠다": 파경설 휩싸인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 키스 사진을 공개하며 결의를 다졌다

사실상 불화를 인정한 셈이다.

 

 

함소원 인스타그램
방송인 함

방송인 함소원이 최근 남편 진화와 불화 끝에 파경을 맞았다는 설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함소원은 26일 인스타그램에 ”우리는 너무나 사랑하여 결혼했다. 우리의 사랑 앞에선 나이도 사람들의 시선도 국경도 그 어떤 장애물도 없다고 생각했다. 너무나 사랑했기에...”라고 운을 뗐다.

″하지만 가족이 되어 가는 과정 같다”라며 남편과의 불화설을 사실상 인정한 그는 ”저는 이 가정을 지켜낼 것이다. 저를 믿고 조금만 기다려 달라. 부탁드린다”고 했다.

앞서 24일 함소원과 진화의 두 번째 결별설이 제기됐다. 최근 두 사람 사이가 안 좋아져 끝내 결별을 결정한 진화가 출국을 준비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이에 함소원은 ”아무 말도 하고 싶지 않다”며 침묵으로 일관했다.

18세 나이차를 극복하고 2018년 결혼한 함소원과 진화는 슬하 1녀를 두고 있다.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일상을 공개하고 있기도 하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