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19일 11시 49분 KST

'아내의맛 조작' 함소원이 팬들과 만든 단체대화방에서 여론전을 지시한 정황이 디스패치에 포착됐다

'함소원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춰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역시 자작극에 가까웠다.

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이 SNS 라이브 방송으로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TV조선 ‘아내의 맛’ 조작 방송으로 물의를 일으키고 하차한 함소원이 팬들과 단체대화방(단톡방)을 만들어 여론전을 벌인 정황이 포착됐다.

19일 디스패치는 ”함소원이 단톡방에서 항의하기, 전화하기, 신고하기 등을 요청했다”라며 관련 대화 내용을 단독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함소원은 소수 정예 팬들로 구성된 한 단톡방을 통해 “A기자에게 이메일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B기자는 저를 너무 나쁜 사람으로 매도했네요.” “C기자(유튜브) 신고 좀 많이 해주세요. 저 때문에 클릭 수 올려서 돈 버시면서” 등 특정 기사 및 기자를 지목한 뒤 댓글 및 항의 메일을 보내줄 것을 종용했다. 이와 함께 홈쇼핑 고객센터 항의 전화를 한 팬들에게 직접 감사 인사를 남겼다.

최근 ‘함소원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춰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역시 단톡방 회원이 올린 것으로 자작극에 가까웠다. 함소원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당 청원글을 소개한 뒤 감사 인사를 전한 바 있다.

 

 

한편, 함소원은 디스패치 보도가 나간 뒤 인스타그램에 “5개월간 매일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라며 관련 내용이 담긴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이 게시물에서 함소원이 ”아내의맛 단톡방”이라고 주장하는 한 대화방에서는 ”그 사람 말을 믿나요? 말 바꾸는 게 특기인 사람” ”지금도 라방하는 것 같은데 내 손모가지 걸고 내일 끝납니다” 등 함소원을 두고 대화를 나누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기다려봐 내가 인터뷰 제대로 해드릴게” ”키보드 워리어는 당신 아닌가”라는 협박성 댓글 내용도 공개했다.

그러면서 함소원은 ”매일 디엠으로 세상에 처음 들어보는 협박을 들었다. 전 연예인이니 여기서도 제가 잘못한 것이 될 것”이라며 ”허위사실 기사로 방송으로 내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