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5월 25일 00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5월 25일 00시 35분 KST

“버텨줄 거라 생각했는데…” 함소원이 조작 방송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한 시기 둘째 아이를 유산했다고 밝혔다

1년 만에 갑작스레 방송에 등장한 이들 가족.

채널S ‘진격의 할매’ 방송 화면 캡처
조작 방송 논란 이후 1년 만에 방송에 출연한 함소원. 

방송인 함소원이 조작 방송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한 시기 둘째 아이를 유산했다고 털어놨다. 

24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할매’에는 함소원과 남편 진화, 시어머니 함진마마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은 지난해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조작 논란에 휘말린 뒤 방송가에서 사라졌던 함소원이 1년 만에 갑작스럽게 출연 소식을 전한 방송이었다. 

함소원은 당시 조작 방송 논란에 대해 “그때 나의 대처가 미숙했다고 생각한다. 1년이란 시간 동안 반성을 많이 한 것 같다”면서 “그 시간에 더 슬픈 일을 겪었다. 더 많이 성숙해지라고 이런 일이 일어난 것 같다. 둘째 아이를 잃는 슬픔을 겪었다”라고 털어놨다.

채널S ‘진격의 할매’ 방송 화면 캡처
지난 1년간 반성의 시간을 가졌다는 함소원.

이어 그는 “둘째 아이를 갖기 위해 시험관 시술도 많이 했는데, 하필이면 내가 (조작 논란으로) 정신이 하나도 없을 때 둘째 아이를 놓쳐 버렸다”라며 “아이는 12주를 못 버텼다. 유산한 다음부터 남편이 임신 이야기를 꺼내지도 못하게 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첫째 아이 혜정이는 빨리 가졌다. 내가 42살에 결혼했는데 바로 가졌다. 첫째 출산 후 내 나이가 44살에 되니까 병원에서는 (둘째를 가지려면) 시험관을 빨리 하라고 권유했다. 그런데 1년 내내 실패했다. 이미 나이가 있으니까 안 되나 보다 했다. 그런데 정신이 없어서 쉬고 있는 상황에 아이가 생겼는데, 자연 임신한 것도 솔직히 뒤늦게 알았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또 “배 속 아이를 위해 내가 안 보려고 해도 휴대전화를 켜면 나에 대한 기사를 지나칠 수가 없었다. 하나씩 보다보면 스트레스가 급상승했다”라며 “배 속 아이와 어제까지 대화를 나눴는데, 갑자기 아이가 없어졌다는 이야기를 들으니까 믿기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채널S ‘진격의 할매’ 방송 화면 캡처
자신에 대한 방송 조작 논란 기사를 지나치기 어려워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토로했다.

그는 아이에 대해 “혜정이도 2~3일 주기로 초음파 검사를 하며 힘겹게 태어났다. 힘든 걸 다 버티고 태어났기 때문에 둘째도 버텨줄 거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병원에서 희망적이지 않다며 포기하자고 하더라. 나는 믿기지 않았고 그때부터 기억이 안 난다. 수술을 하기 싫었다. 아이가 다시 살아날 것 같았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버틸 수 있을 때까지 수술을 미뤘는데, 병원에서 더 이상 안 된다고 하더라”며 “이제는 위험하다며 그만 결정을 하라는 이야기를 나한테는 못하고 남편한테 했다. 남편의 간절한 설득에 수술을 할 수밖에 없었다. 작년이 나한테는 너무 힘든 해였다”라고 전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