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25일 08시 20분 KST

'아내의 맛' 함소원이 다른 건 다 괜찮아도 딸 향한 악플은 힘들다고 밝혔다

"애가 이 집에서 살면 정신병 걸릴 것 같다"는 악담까지 있다.

방송인 함소원이 아직 만 2살도 안 된 딸 혜정이에 대한 악플로 인해 힘들다고 밝혔다.

24일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이 악플을 읽는 모습이 그려졌는데, 딸 혜정이와 관련된 악플이 특히 많았다. 표정을 두고 ”왜 애가 웃질 않느냐” ”욕구불만”이라는 말부터 ”애가 이 집에서 살면 정신병 걸릴 것 같다”는 악담까지 심각한 수준이다.

TV CHOSUN
함소원 딸 혜정이와 관련된 악플 

함소원은 그간 자신과 남편에게 쏟아지는 악플에는 덤덤했으나, 딸 관련 악플 만큼은 힘들다고 토로했다. 함소원의 휴대폰을 통해 악플을 읽어본 진화 역시 ”우리도 부모가 처음인데, 우리보고 어쩌라는 것이냐”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심각해진 부부는 전문 기관을 찾아가 발달 검사를 받았고, 다행히 혜정이에게 큰 이상은 없었다. 다만 베이비 시터에게 육아를 거의 맡긴 탓에 부부는 혜정이의 객관적인 현재 상황을 잘 알지 못하거나 제대로 놀아주지 못하고 있었다.  

TV CHOSUN
2살 딸에 대한 악플은 힘들다고 말하는 함소원 

이에 기관 측은 ”사실 아이의 취향을 아는 부모는 진짜 극소수다. 유치원에 가면 사회성이 늘겠지라고 많이 생각들 하시는데, 사회성은 부모와 가정에서 만들어진다”며 ”아이와 시간을 더 많이 보내고, 잘 이끌어주는 게 중요하다”는 조언을 건넸다.  

 

곽상아 에디터: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