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9월 20일 10시 49분 KST

방송인 함소원이 한달 생활비 750만원이라면서 "시어머니 오신 뒤 식비 올랐다"고 고민을 전했다

시가에서 받은 금붙이와 옥반지도 공개한 함소원.

 

방송인 함소원이 한달 생활비가 750만원이라고 밝혔다.

함소원은 지난 19일 방송된 SBS플러스 ‘쩐당포’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가족의 주 수입원이 자신의 방송 출연료와 남편 진화가 소유한 중국 공장 임대료라고 설명했다.

″옷 쇼핑은 하지 않고, 마트에 가도 할인 코너만 이용한다”는 함소원은 한달 생활비가 750만원이나 든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이것도 남편 진화에게 주는 용돈 100만원을 제외한 금액이라고 했다. 

SBS plus
함소원

 

함소원은 이어 ”베이비시터 월급이 약 300만 원, 딸 양육비용 100만 원, 각종 공과금 약 40만~50만 원, 식비로 약 200만 원 정도 나온다”고 설명했다.

“4인 가족 평균 식비 월 66만원의 3~4배 수준”이라는 지적을 받자 함소원은 ”어머니가 오신 다음부턴 식비가 올라갔다. 돼지 한 마리를 통째로 사시기도 한다”고 답했다.

SBS plus
함소원

 

그는 시가에서 받은 금붙이와 옥반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함소원은 ”시아버님이 명절 때마다 이런 금을 갖고 온다”며 ”세뱃돈 대신 금을 준다. 금붙이 보관을 위한 금고도 샀다”고 말했다. 또한 옥반지에 대해선 ″대대손손 물려받은 것”이라며 ”옥반지를 물려받은 후에 임신도 하고, 일이 다 잘 풀렸다”고 설명했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