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10월 30일 20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0월 30일 21시 04분 KST

핼러윈 D-1, ‘위드 코로나’ 앞두고 서울 이태원 일대에는 발 디딜 틈 없이 많은 인파가 몰렸다 (현장사진)

코로나 감염을 걱정하는 모습은 찾기 어렵다.

뉴스1
핼러윈데이를 하루 앞둔 3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는 인파로 가득하다

‘핼러윈 데이‘를 하루 앞둔 3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는 발 디딜 틈이 없는 인파가 몰렸다.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를 앞두고 막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를 낳게 했다.

30일 이른 오후부터 이태원의 한 카페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1층부터 4층까지 다양한 핼러윈 복장을 한 사람들은 각자의 자리에 앉아 옷매무새를 만지는 등 밖으로 나갈 준비를 하고 있었다.

날이 어두워지자 거리에는 인파가 쏟아져 나왔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진행요원, 할리퀸, 조커 등 핼러윈 코스튬을 한 사람들이 심심찮게 눈에 띄었다. 일반 복장을 한 사람 중에서도 얼굴에 분장을 한 경우가 많았다.

뉴스1
오징어게임 복장을 한 채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를 돌아다니는 시민들
뉴스1
오징어게임 복장을 한 아이의 모습
뉴스1
오징어게임 복장을 한 채 방역 게이트를 통과하는 시민들

비교적 이른 저녁시간인데도 술집마다 긴줄이 이어졌고 대부분의 가게가 손님들로 꽉찼다. 적게는 2명에서 많게는 6명이 테이블을 자리했다. 술집 사장은 인터뷰 요청에 ”너무 바쁘다”며 손사래를 쳤다.

한 펍의 대기 줄은 끝이 안 보일 정도로 길게 이어졌다. 평소에 장사가 잘되지 않는다던 한 포차 앞에서도 30명 가까운 사람들이 자신들의 차례를 기다리고 있었다. 사람들 가운데 일부는 ”홍대에는 자리가 있겠지”라며 발걸음을 돌렸다.

사람들이 몰린 탓에 ‘거리두기’는 온데간데 없는 모습이었다. 사람들은 인파에 떠밀리듯 이동했고, 사람들 간의 간격은 매우 좁아보였다.

시민들 사이에서 코로나 감염을 걱정하는 모습은 찾기 어려웠다. 어깨를 부딪히는 이들은 서로를 향해 ”해피 할로윈”을 외쳤다. 골목길에는 여러 명이 얼굴을 맞대고 담배를 피우는 모습도 목격됐다.

뉴스1
핼러윈데이를 하루 앞둔 3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는 인파로 가득하다
뉴스1
핼러윈데이를 하루 앞둔 3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는 인파로 가득하다

닌자 코스프레를 한 한 남성은 ”지난해에는 이태원에 2차 대유행이 와서 안왔다가 올해에는 기분 전환차 나왔다”며 ”회사 다니면서 코로나 확진자를 본 적도 없고, 저도 백신을 다 맞았다”고 말했다.

행인들 대부분이 마스크를 착용했으나, 일부는 턱에 마스크를 걸치는 모습을 보였다.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 마스크를 쓰세요’라고 적힌 현수막 아래로 술에 취해 마스크를 벗고 다니는 사람도 눈에 띄었다.

 

박승주, 구진욱 기자 parksj@news1.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