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16일 13시 48분 KST

하하가 "박수칠 때 떠났기 때문에 '무한도전'은 아름다운 추억이 됐다"라고 말했다

"‘무한도전’이 소중하기 때문에 그 질문이 어렵다”

유튜브 하하PD HAHA PD
하하가 "박수칠 때 떠났기 때문에 '무한도전'은 아름다운 추억이 됐다"라고 말했다

방송인 하하가 ‘무한도전’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15일 유튜브 ‘하하 PD HAHA PD’에는 하하와 130만 유튜버 꽈뚜룹의 컬래버레이션 방송이 업로드됐다. 이날 주제는 하하가 꽈뚜룹의 스타일링을 해주는 것. 하하의 도움으로 화사한 스타일링에 도전한 꽈뚜룹은 만족스러움을 드러냈다.

스타일링 미션을 수행한 뒤 두 사람은 식사를 하며 토크를 이어갔다. 꽈뚜룹은 질문 기회를 얻어 하하에게 ”굉장히 많이 받을 수 있을 질문일 텐데”라며 ”‘무한도전’ 다시 할 생각 없나요?”라고 물었다.

이에 하하는 기다렸다는 듯이 ”네, 너무 많이 들었다. 솔직하게 말씀드린다”라고 운을 뗐다.

하하는 ”모든 (원년) 멤버, 새로운 멤버까지도 똑같은 마음일 것이다. 우리 마음이 아니다”라며 ”‘무한도전’ 때문에 결혼해서 이렇게 행복하게 산 것 사실이다. 그 정도로 ‘무한도전’이 소중하기 때문에 그 질문이 어렵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하는 ”어느 순간부터 우리의 프로그램이 아니었다. 여러분의 프로그램이었다”라며 ”우리 스스로가 (다시) 한다고 해서 되는 것도 아니고요. 된다고 한들 예전처럼 그런 영광을 보여드릴 수 있을지 걱정이 많다”라고 털어놨다.

‘무한도전’ 재개는 멤버들의 의지만큼이나 방송가 환경, 시청자들의 반응 등 고려해야 할 요소가 너무나 많다는 것을 의미하는 말들이었다.

대답하는 내내 아쉬움 가득한 표정의 하하는 ”그나마 여러분들이 박수칠 때 떠났기 때문에 아름다운 추억이 된 것 아닐까”라고 말을 맺었다.    

영상 16분6초부터 하하의 이야기를 볼 수 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