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12일 10시 15분 KST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에서 애벌레가 나왔고, 하겐다즈 측은 이를 인정했다

3cm 길이의 애벌레가 발견됐다.

누리집 커뮤니티 갈무리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에서 나온 애벌레 사진.

최근 누리집 맘 카페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에서 애벌레가 나왔다”는 글이 논란이 된 가운데, 하겐다즈 쪽이 이를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다.

하겐다즈 브랜드를 운영하는 제너럴 밀스는 “하겐다즈 스트로베리 파인트 내 이물질 발견 사실을 고객을 통해 인지했으며, 이를 매우 심각한 사안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조사에 성실하게 협조하고 있다. 불편함을 겪은 고객님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11일 밝혔다.

회사는 이번 이물질이 딸기 원료에서 나온 유충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제너럴 밀스 관계자는 “이번 건은 매우 이례적인 상황이다. 앞으로 더욱 품질 기준을 강화하고, 재발하지 않도록 딸기 공급처와 제조공장 검열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한 누리집 게시판엔 “지난달 12일 ‘하겐다즈 스트로베리 아이스크림’을 먹던 중 이물질이 씹혀 뱉었더니 3㎝의 애벌레가 나왔다”며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아 밤새 설사와 구토는 물론 불안 증세까지 나타나 치료제를 처방받았다”는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된 바 있다. 식약처는 해당 건을 조사 중이며, 조만간 행정처분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