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5월 15일 17시 37분 KST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빨갱이·토착왜구' 모두 쓰레기통에 버려야 할 단어들이라고 지적했다

'종북 몰이'와 '친일파 몰이'가 비슷하다고 봤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정의기억연대의 후원금 횡령 및 불법 유용 의혹에 대해 ‘친일·반인권·반평화 세력의 부당공세‘라고 말한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을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와 함께 ‘빨갱이‘나 ‘토착왜구’와 같은 표현을 모두 쓰레기통에 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전 국민을 친일파로 만들어야 속이 시원하겠냐”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이 글에는 ‘이용수 할머니, 공지영 작가까지 친일로 만드는 민주당의 놀라운 마법’이라는 부제가 붙었다.

뉴스1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하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이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을 비판하는 사람들은 친일이라고 말했다. 그래서 윤미향을 비판하며 회계 투명성을 요구하는 이용수 할머니와 공지영 작가도 친일파로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익 비정부기구(NGO) 투명회계 요구는 국민 일반의 상식이며, 정의연처럼 국제적이고 규모가 큰 NGO에게는 기본”이라며 ”친일파라서 요구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썼다.

전날 민주당과 시민당 소속 의원 및 당선인 14명은 정의연과 윤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친일·반인권·반평화 세력이 역사의 진실을 바로세우려는 운동을 폄하하려는 부당 공세”라는 입장을 밝혔다.

하 의원은 이같은 민주당 의원 일각의 주장이 ‘종북 몰이‘와 다르지 않다고 봤다. 하 의원은 ”과거 박정희 전 대통령을 비판하면 ‘종북 빨갱이‘라고 한 적이 있다. 그러다 보수 내에서 의견이 다르면 종북으로 몰아내는 경향이 생겼고, ‘종북’ 자체가 희화화됐다”라며 ”‘친일’도 같은 전철을 밟고 있다”고 꼬집었다.

하 의원은 ”회계 투명성을 지적한 사람들까지 친일로 몰아가는 건 온 국민을 다 친일이라고 하는 것과 같다”라며 ”종북색깔론과 친일색깔론 모두 사라져야 한다. ‘빨갱이‘도, ‘토착왜구’라는 단어도 모두 쓰레기통에 버리자”고 전했다.

앞서 지난 7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인 이용수 할머니는 더 이상 수요집회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기자회견을 열고 ”위안부 피해자 성금은 피해자 할머니를 위해 쓰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사실상 정의연의 기부금 이용처에 대해 지적한 이 발언에 정의연은 해명에 나섰지만, 여전히 부실회계 의혹이 제기되는 등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