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09일 16시 55분 KST

하성란 작가 소설집 '푸른 수염의 첫 번째 아내'가 미국 매체 '올해 최고의 책 10권'에 선정됐다

"어둡고 이상하면서도 응집력 있는 이야기가 작가의 탁월함을 보여준다”

창비 제공

하성란 작가의 소설집 ‘푸른 수염의 첫 번째 아내’(BLUEBEARD’S FIRST WIFE)가 미국 출판전문매거진 ‘퍼블리셔스 위클리‘가 선정한 ‘올해 최고의 책 10권’(2020 Best Books TOP 10)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문학 작품으로는 한강 작가의 소설 ‘채식주의자’(2016) 이후 두 번째로 선정됐다.

대산문화재단은 재단 측의 한국문학 출판지원을 받아 영어로 번역·출판된 하성란 소설집 ‘푸른 수염의 첫 번째 아내’가 이 같은 영광을 차지했다고 9일 밝혔다.

퍼블리셔스 위클리는 국제 도서 출판 비즈니스에 초점을 맞춘 뉴스 잡지다. 해마다 소설, 추리, 시, SF, 그림책 등 부문별로 올해 최고의 책 20권을 선정하고, 이를 종합해 ‘올해 최고의 책 10권’을 뽑는다. 하성란 작가의 작품은 두 부문에서 모두 선정됐다.

매체는 이 작품에 대해 “이 뛰어난 단편집은 엄청난 죄책감, 희망 그리고 고통을 전달하며 어둡고 이상하면서도 응집력 있는 이야기들이 작가의 탁월함을 여실히 보여준다”라고 평했다.

Publishers Weekly
퍼블리셔스 위클리 사이트 캡처

국내에서는 2002년 창비에서 발간된 하성란 작가의 3번째 작품집이다. 기회주의적 결혼 생활의 비밀과 침묵을 긴장감 있게 탐구한 표제작과 1999년 씨랜드 화재 참사를 소재로 한 ‘별 모양의 얼룩‘, 경관 총기 난사 사건을 다룬 ‘파리’ 등 한국 사회에서 발생한 사건·사고를 소설로 재구성했다.

이 소설집의 영어 번역을 맡은 자넷 홍은 약 20년간 한국문학을 번역하며 하성란, 강영숙, 한유주, 권여선 등의 작품을 영어권 독자들에게 소개해 왔다. 그는 원작의 어조를 정확히 살린 번역으로 국내 문학을 영미권에 알리는 데 일조했다는 평을 받았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