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12일 11시 54분 KST

CJ대한통운 명예 택배기사 1호 경태가 입사 1년 만에 대리로 승진했다

임명장까지 받았다.

경태아부지 인스타그램
경태.

CJ대한통운 명예 택배기사 1호 경태(말티즈, 11살)가 1년 만에 대리로 승진했다.

경태아부지는 지난 11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추운 날씨에 귀여운 이벤트를 선물해 주신 CJ대한통운❤ 너무 감사합니다!”라며 경태의 승진 소식을 전했고, 또 다른 반려견 태희 또한 명예 택배기사 2호로 임명됐다고 밝혔다.

경태아부
태희와 경태.

공개된 사진을 보면, 어리둥절한 태희에 반해 경태는 카메라를 정면으로 응시하는 등 입사 선배다운 모습을 마구 뽐냈다.

지금으로부터 1년 전, 경태는 택배 차량의 짐칸에 방치돼 학대받고 있다는 있다는 의혹을 받았다. 그러나 알고 보니 택배기사 A씨가 유기견이던 경태를 입양해 키우던 중 분리불안이 심한 경태를 데리고 일을 다니다 생긴 오해였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경태와 경태아부지를 응원했고, CJ대한통운이 경태를 명예 택배기사로 임명하기에 이르렀다.

이후 경태는 반려동물 전문 쇼핑몰 모델로 발탁되는 등 이전과는 180도 다른 삶을 살고 있다. 당시 경태아부지는 광고 모델료를 경태와 같은 처지에 놓여있는 유기견들을 위한 단체에 기부해 훈훈함을 더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