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1년 02월 17일 16시 43분 KST

기네스 팰트로가 신종 코로나에 걸렸다가 회복했지만 브레인 포그(머릿속에 안개 낀 듯 멍한 증상)가 남았다고 고백했다

정말 피해 가기 힘든 바이러스다.

reuters
할리우드 배우 기네스 팰트로

할리우드 배우 기네스 팰트로가 코로나19 감염 경험을 털어놨다.

기네스 팰트로는 16일(현지시각) GOOP에 ”코로나19 확산 초기에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알렸다.

그는 ”이 바이러스는 장기간 지속된 피로와 몸 곳곳의 염증, 브레인 포그(머리에 안개가 낀 듯이 멍한 상태가 지속됨)를 남겼다”며 ”지난 1월 받은 몇 가지 검사에서 나는 내 몸의 염증 수치가 매우 높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 때문에 코로나19 치료 과정이 더 길어졌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완벽한 회복을 위해 탄수화물을 제한하는 키토 및 식물성 식단을 고수하고, 설탕과 알코올을 삼가는 등 식생활에 가장 큰 주의를 기울인다는 그는 ”건강한 장을 위해 보충제도 복용 중이다”라고 밝혔다.

팰트로는 ABC ‘지미 키멜 라이브쇼’에서도 각각 16살과 14살인 딸과 아들이 한창 활동할 시기에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것이 힘들었다며 특히 새학기를 맞은 아들의 학교 생활에 대한 걱정과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