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18일 08시 53분 KST

‘전두환 최측근 5·18 작전 개입’ 정황 문건 나왔다

전남도청 무기회수 작전 등이 적혀있다

한겨레
가운뎃줄 오른쪽 다섯째가 최예섭 준장. 맨 아랫줄 왼쪽 다섯째가 전두환 보안사령관. 자료사진

5·18 당시 최고 실권자였던 전두환 보안사령관의 최측근 최예섭 보안사령부 기획조정실장이 광주에서 각종 작전기획에 직접 개입했을 정황을 보여주는 문건이 나왔다. 보안사령부가 전남도청 안 폭약 뇌관을 제거하는 ‘막후작전’을 위해 주민등록증 위조까지 의뢰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폭약 뇌관 제거가 실제로 이뤄졌고 이는 마지막 광주 진입작전을 위한 사전작업으로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당시 신군부의 진압 과정을 규명하는 데 기여할 수 있는 자료다.

17일 <한겨레>가 입수한 김기석(1931~2010) 당시 전투교육사령부(전교사) 부사령관이 쓴 ‘수습대책위 위원 접촉사항’이라고 적힌 메모지에 1980년 5월24일 회의 참석자로 ‘GEN, choi(ASC)’라고 적은 내용이 담겨 있다. ASC는 육군보안사령부를, GEN은 장군(General)을 의미한다. 영문 choi는 최예섭(1929~2019) 보안사 기획조정실장을 의미할 가능성이 높다.

한겨레
김기석 전투교육사령부(전교사) 부사령관이 쓴 ‘수습대책위 위원 접촉사항’이라고 적힌 메모.

1980년 5·18 때 광주에 온 보안사 장군은 최예섭 기획조정실장(준장)뿐이다. 전두환 보안사령관은 12·12 및 5·18 검찰 수사(1995년) 때 “5월19일 최 기획실장이 ‘광주의 보고가 잘 안되니 직접 내려가 파악해 보고하겠다’며 자원했다”고 진술했다. 최 기획실장은 505보안대 분실과 전투교육사령부 사무실 등 2곳을 ‘보안사령부 광주분실’로 사용했다. 최 기획실장은 홍성률 1군단 보안부대장, 최경조 보안사 대령(광주전남합동수사본부장)과 함께 5·18의 ‘작전지침’을 세우는 3인방의 수장 격이었다.

김기석 전교사 부사령관의 메모는 당시 보안사가 시민군의 거점인 전남도청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며 ‘막후공작’을 했을 가능성을 보여준다. 5월24일치 메모엔 ‘17~20시 무기관리학생 A, B, C, D와 접촉’이라고 적혀 있어 몇명 대학생들한테서 정보를 받았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다. 5월24일은 계엄군이 광주시 외곽으로 철수했다가 무장 시민군들에게 무기 반납을 종용하며 상무충정작전(진압작전)을 짜고 있던 시점이다. 계엄군이 광주 진압 작전을 세우던 5월25일 메모엔 오전 10시 ‘A학생으로부터 작전 완료. 뇌관은 별도 마대에 넣어 분리 저장’이라는 보고 내용도 적혀 있다. 실제 당시 도청 지하 군 무기고에 시민군이 보관해둔 폭약 뇌관 2288개와 수류탄 신관 279발, 최루탄 170발, 다이너마이트 2100개의 뇌관들은 누군가에 의해 제거된 상태였다. 무기 회수에 반대했던 ‘강경파’는 이러한 사실을 알지 못했다. 뇌관이 제거된 직후인 5월25일, 전두환 신군부는 진압작전 개시 시점을 ‘5월27일 0시1분 이후’로 결정했다. 공작 성공 후 마지막 진압작전을 벌였다는 해석이 가능한 대목이다.

한겨레
1980년 5·18 진압작전 이후 전남도청 앞 정호용 특전사령관. 5·18기록관 제공

이 메모와 관련해 최 기획실장이 진압작전을 앞두고 전남도청에 누군가를 잠입시키려고 했다는 서의남 광주 505보안대 중령의 진술도 이 같은 정황을 뒷받침한다. 서 중령은 1995년 검찰 조사에서 “최예섭 대령(준장을 오해한 것으로 보임)이 도청에 위장침투하려고 한다고 해 위장 주민등록증 3개를 만들어줬다”고 진술했다. 서 중령은 “당시 도청에 총기류와 폭약 등이 많이 있어 위험하니 총기의 공이 등을 제거하기 위해 도청에 들어갔던 것”으로 보았다.

한겨레
서의남 광주 505보안부대 중령 검찰 진술.

5·18 연구자인 정수만 전 5·18유족회장은 “최예섭 기획실장 등 서울에서 내려온 보안사령부 사람들이 큰 틀의 방향을 설정하고 사실상 진압작전 등을 뒤에서 기획했다. 김기석 부사령관의 메모는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최 기획실장 등 보안사 3인방을 통해 5·18을 사실상 컨트롤했다는 연결고리를 보여주는 중요한 문건”이라고 말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