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5월 18일 17시 48분 KST

올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지난해와 달랐던 점

문재인 대통령은 행사가 끝나자마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을 찾았다.

제 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옛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행사가 끝나자마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에게 다가가 인사를 나눴다. 올해는 지난해 행사와 달리 시민들의 항의도 없었다.

18일 오전 10시, 문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주 권한대행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 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진행됐다. 행사는 약 한 시간 가량 진행됐다.

행사 말미 사회자는 ”영원히 광주 정신과 함께 해달라”고 폐식 멘트를 했고, 문 대통령은 문 의장과 이 대표 등을 지나 곧바로 주 권한대행에게 다가가 허리를 숙였다. 주 권한대행 역시 문대통령에게 허리를 숙여 인사했다.

뉴스1/광주전남사진기자회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행사를 마치고 퇴장하면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인사를 하고 있다.2020. 5. 18.

앞서 지난 16일, 주 권한대행은 그간 당내에서 불거진 ‘5·18 망언’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주 권한대행은 ”당 일각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모욕하는 정제되지 않은 발언이 있어 왔고, 아물어가던 상처를 덧나게 했던 일들도 기억하고 있다”라며 ”이유를 막론하고 다시 한 번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와 유가족, 상심하셨던 모든 국민 여러분들께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야당 지도부가 공식적으로 막말을 사과하고 기념식에 참석한 것에 대해 문대통령이 고마움을 표한 것으로 보인다.

뉴스1
주호영 통합당 대표 권한대행이 작성한 방명록. 2020. 5. 18.

한편 올해 5·18 행사에는 지난해와 달리 시민들의 항의가 없었다. 지난해 통합당의 전신 자유한국당 당시 황교안 대표는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시민들의 항의를 받았고, 일부 시민들이 황 전 대표를 향해 플라스틱 의자나 물병을 던지기도 했다.

실제 이날 5ㆍ18 민주묘지에서 주 원내대표를 만난 5ㆍ18 단체 관계자는 “40주년을 맞이해 진정성 있는 마음으로 참배해주시고, 찾아주기 전 영령들을 위해 사죄해 주신 데에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주 원내대표가 사과 기자회견을 하는 것을 보고 뭔가 진정성이 담겨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밝혔다. - 중앙일보(2020. 5. 18.)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