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8월 10일 11시 55분 KST

광주 납골당 침수로 유골함 1800기가 물에 잠겼고 유가족들은 분통을 터트렸다

연일 이어진 폭우로 인해 유골함 1800기가 물에 잠겼다.

채널A
유골함에 찬 물을 덜어내는 유가족

 

연일 이어진 폭우로 인해 광주의 한 사설 납골당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 피해가 이어지자, 해당 납골당 측은 물에 잠겼던 유골을 모두 다시 화장하는 수습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9일 광주 북구에 따르면 납골당 측은 재화장과 유골함 제작 등 피해 복구에 들어가는 비용을 전액 부담하기로 했다. 유가족은 조만간 대표자 모임을 선발해 복구 절차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앞서 폭우로 인해 해당 납골당의 지하층 전체가 물에 잠기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하층에는 유골함 1800기가 안장돼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유가족들은 침수 소식이 SNS를 통해 알려진 뒤에야 납골당 측이 뒤늦게 문자 한 통만 보냈다며 업체 측의 초기 대응을 지적했다. 

한 유가족은 SBS ‘8뉴스’ 인터뷰에서 ”물이 차오르는 와중에 (납골당 측) 인력이 부족하면 유족들한테 도움을 청했으면 됐을 것”이라고 초기 대처를 잘 했으면 침수까지는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안타까워하기도 했다. 

페이스북
SNS로 알려진 광주 납골당 침수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