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9월 30일 11시 04분 KST

'문재인 대통령 비방' 국대떡볶이 대표가 고발당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장관을 비난해왔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속적으로 비난해온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가 결국 경찰에 고발당했다. 

‘적폐청산 국민참여연대‘, ‘가짜뉴스 국민고발인단‘, ‘자유한국당척결 국민고발인단’은 지난 27일 경찰청에 김상현 대표를 상대로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대표 고발인으로 이름을 올린 신모씨는 ”김상현의 페이스북 게시 글을 보면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해 근거 없는 가짜뉴스, 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을 통한 노이즈 마케팅을 통해 사업 매출 향상이 목적인 것으로 보여진다”라며 ”문대통령과 조장관은 물론 대한민국 국민에게 씻을 수 없는 정신적 고통과 피해를 주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상현의 위법행위를 상세히 밝혀 법 앞에 평등함을 일깨우고 다시는 이러한 소모적 논쟁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법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피고발인이 엄중한 처벌을 받도록 고발에 이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김씨는 ”저 고발당했다고 한다. 더욱 오시라. 더욱 하시라”라면서 ”나는 가루가 될 준비를 했다고 하지 않았나. 나는 더욱 일어날 것이다”라고 받아쳤다. 김씨는 피고발 사실을 전하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을 ”공산주의자”라고 칭하는 데 이어 조국 장관이 코링크(‘조국 가족펀드’ 의혹을 받는 사모펀드 운용사)의 실소유주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고발장이 접수된 이후에도 문대통령과 조장관에 대한 비난을 연일 이어가고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