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30일 15시 14분 KST

안내견 출입 거부 논란에 롯데마트가 사과문을 냈지만 여론이 싸늘할 수밖에 없는 이유

"물의를 일으킨 직원이 피해자에게 공개 사과해라"

SNS
논란이 된 목격담, 롯데마트 사과문

 

훈련 중인 ‘예비’ 안내견 출입을 막아 논란이 된 롯데마트가 공식으로 사과했다.

롯데마트는 30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롯데마트 잠실점을 내방한 퍼피워커와 동반고객 응대 과정에서 견주님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며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마트 측은 이어 ”이를 계기로 롯데마트는 장애인 안내견뿐만 아니라 퍼피워커에 대한 지침 및 현장에서의 인식을 명확히 하고, 긴급 전사 공유를 통해 동일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대처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끝으로 ”금번 사례를 교훈 삼아 더욱 고객을 생각하는 롯데마트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인스타그램
목격자가 올린 사진

 

사과문에 나온 ‘퍼피워커’란 시각장애인이나 청각 장애인의 안내견이 될 강아지를 생후 7주부터 1년 동안 자신의 집에서 돌봐주는 자원봉사활동을 하는 사람들을 말한다. 이날 앞서 롯데마트 잠실점에서 퍼피워커와 안내견의 동반 출입을 막았다는 목격담이 온라인에서 이슈가 됐다.

목격자는 “(롯데마트 직원이) 다짜고짜 장애인도 아니면서 강아지를 데리고 오면 어쩌냐며 언성을 높였다“며 “강아지는 불안해서 리드줄을 물고, 데리고 온 아주머니는 우셨다”고 관련 사진도 함께 올렸다. 사진에는 ‘안내견 공부 중입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조끼를 입은 예비 안내견이 겁을 먹은 표정으로 엎드린 모습이 담겼다.

논란이 커지자 롯데마트 측이 사과문을 냈지만, 여론은 싸늘하다. 네티즌들은 해당 직원에 관한 징계 여부 등에 관해서도 명확히 밝히는 것은 물론, 피해자에게도 사과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