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홍도 인근 해역에서 멸종위기종인 '푸른바다거북'이 발견됐다

푸른바다거북은 열대나 아열대에 주로 서식한다.
8월에 홍도 바다에서 촬영된 푸른바다거북.
한겨레/국립공원공단 제공
8월에 홍도 바다에서 촬영된 푸른바다거북.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지난 8월 한려해상국립공원에 속한 홍도 인근 해역에서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푸른바다거북’을 발견하고 촬영한 영상을 8일 공개했다. 영상을 보면, 한 마리의 푸른바다거북은 한려해상국립공원 바다를 자유롭게 헤엄친다. 푸른바다거북의 서식 환경을 조사한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연구원은 이번에 처음으로 푸른바다거북의 모습을 영상으로 촬영했다고 밝혔다.

푸른바다거북은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의 적색목록과 야생동·식물종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 의거 부속서1에 해당되어 보호받고 있다. 적색목록인 야생동물은 가까운 미래에 야생에서 멸종위기에 처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되는 종이다.

푸른바다거북은 열대나 아열대에 주로 서식한다. 태평양, 대서양, 인도양 등 세계적으로 넓게 서식하는데 한국으로 오는 거북이들은 베트남과 일본을 거쳐 오는 것으로 보인다. 제주와 남해안 바다에서는 이미 봄과 여름철에 종종 발견되고 있다. 기후변화로 인한 온난화가 지속되면서 푸른바다거북이 한국에서 발견될 확률은 점점 높아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푸른바다거북의 수명은 야생에서 80년으로, 생후 25년이 지난 암컷이 한 둥지에 약 100개씩 알을 낳는다.

최우리 기자 ecowoori@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