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9월 21일 20시 10분 KST

“절대 손으로 만지면 안 돼” 청산가리보다 10배 이상의 독성을 지닌 파란고리문어가 제주도 바다에서 발견됐다

이번에 발견된 건 무려 어른 손바닥 크기!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20일 제주시 금능해변 앞 해상에서 발견된 파란고리문어.

청산가리보다 10배 이상의 독성을 지닌 파란고리문어가 제주도 바다에서 발견됐다.

21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5시55분쯤 제주시 한림읍 금능해변 앞 해상에서 파란고리문어를 잡았다는 관광객 A씨의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산책 중이던 A씨는 바닷가에서 이상한 색의 문어를 발견했고, 도구를 이용해 잡은 뒤 플라스틱 통에 담아 제주해경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전달한 파란고리문어는 어른 손바닥 정도의 크기로 살아있는 상태였다.

특히 파란고리문어는 청산가리보다 10배 이상의 독성을 지닌 맹독(테트로도톡신)을 품고 있어, 1mg의 적은 양으로도 사람이 죽을 수 있다. 물리거나 먹물을 쏘이면 신체마비, 구토, 호흡곤란, 심장마비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제주도에서는 앞서도 파란고리문어가 발견된 바 있다. 지난 2월에는 제주시 조천읍 신촌포구에서, 5월에는 제주시 애월읍 신엄포구에서 각각 파란고리문어가 발견됐다.

이에 제주해경 관계자는 “파란선 문어나 파란고리문어는 강한 맹독성을 갖고 있으므로 절대 손으로 만져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