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02일 15시 24분 KST

정부가 마스크 부족 사태에 대해 처음으로 공식 사과했다

신종 코로나 여파가 장기화되며 마스크 보급이 부족해졌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며 마스크 보급이 부족해진 것에 대해 정부가 처음으로 사과했다. 공식적인 첫 사과다.

2일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절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마스크 부족 사태에 대해 언급하며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조정관은 ”아직 국민이 체감하고 안심할 수 있는 수준으로 마스크를 보급하기까지는 상당한 거리가 있다는 것을 저희들도 반성하고 있다”라며 ”마스크 문제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러운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뉴스1
전북 전주시 하나로마트 전주점을 찾은 한 시민이 마스크를 구매하고 있다. 2020.3.2

앞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에서 급증함에 따라 마스크 등 개인 위생용품이 부족해지는 사태가 벌어졌다. 특히 코로나19의 타격을 가장 많이 입은 지역인 대구·경북지역에서는 마스크를 구하기 위해 시민들이 긴 대기줄을 서는 진풍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집중적 토의와 가능한 조치가 있는지 검토했다”라며 ”정부로서도 일단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일부 지자체는 공무원들이 한시적 봉사 형태로 업무를 지원했다. 이런 조치를 통해 최대한 공급을 늘리고 공적 유통체계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정부는 마스크 공급량을 계속해서 확대하고 있다. 정부가 공급한 마스크는 현재 우체국과 농협, 하나로마트와 일부 약국 등에서 판매되고 있다. 김 1총괄조정관은 ”개학 전까지 각급 학교에 마스크 재비축을 완료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