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2년 01월 06일 17시 17분 KST

50대 스타 셰프 고든 램지는 "은퇴 생각 없다"며 앞으로 30년은 더 일하기 위해 40대부터 철인3종 경기 훈련으로 체력을 단련해 왔다

”은퇴 생각은 전혀 없다.”

FOX via Getty Images
고든 램지 

스타 셰프 고든 램지는 55세에도 ”은퇴 생각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고든 램지는 마스터셰프, 헬스키친 등 히트 요리 TV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50개 이상의 레스토랑을 운영하며 전 세계 최고의 셰프라는 명성을 얻었다. 피플에 따르면 그는 ”내가 은퇴할 날은 아직 멀었다. 노인의 힘을 과소평가하지 말라”고 말했다. 

고든 램지는 “40대 초에는 사업을 발전시키는 데 몰두했다. 그러다 보니 미래가 고민됐다”고 말했다. 그는 ”체력 관리의 필요성을 느꼈다”며 40대에 철인3종(수영ㆍ사이클ㆍ마라톤의 세 종목을 연이어 겨루는 경기)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55세인 나는 최고로 건강하다. 앞으로도 계속 일하는 내 모습을 볼 수 있을 거다.” 

 

 

고든 램지는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미국 폭스(FOX) 방송국에서 방영하는 새로운 요리 경연 프로그램도 기획했다. ‘넥스트레벨셰프’라는 이름의 새 경연 프로그램에는 아마추어부터 프로 셰프가 등장해 실력을 겨룬다. 

고든 램지는 다양한 요리 경력과 수준의 참가자를 모집한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FOX via Getty Images
고든 램지 

 

″요즘 시대에는 모든 사람이 요리를 하고 있다. 즉, 모두가 요리에 한 마디씩 비평을 하고 있다. 나도 처음 요리를 시작할 때는 방구석에서 시작했다. 아마추어라도 경쟁력이 있고 프로 요리사와 겨루는 모습이 흥미로울 거라 생각했다.” 

 

 

안정윤 에디터: jungyoon.ahn@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