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07일 10시 40분 KST

지하철 1호선에서 진통 온 임산부에게 일어난 '영화 같은' 일 (영상)

시민들의 도움으로 건강한 아기를 얻은 부부.

MBC
산모와 아기를 보호하는 시민들

지하철 승강장에서 갑작스레 산통을 느낀 임산부가 시민들의 도움으로 건강한 아기를 출산했다. 지난달 28일 서울지하철 1호선 용산역 승강장에서 일어난 ‘실화’다.

MBC에 따르면 당시 만삭이었던 임산부는 갑작스러운 진통에 지하철에서 급히 내렸다. 옆에 있던 남편 한모씨가 어쩔 줄 몰라하며, 주변 시민들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이에 대학생 2명이 이들에게 달려왔다.

대학에서 보건 분야를 전공하는 조문성씨는 산모와 아이 상태를 살핀 뒤 119신고를 도왔고, 경찰 시험을 준비 중인 김남준씨는 역무원들에게 이 상황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을 듣고 달려온 역무원들은 담요를 가져와 산모의 몸을 감싸줬다. 다른 시민들과 함께 주위를 둘러싸 산모와 아이를 보호하기도 했다.

이후 119구급대원이 산모와 아기를 병원으로 옮기면서 산모와 아기는 무사할 수 있었다. 이들 부부는 일주일 후 건강한 아기와 함께 역무원을 찾아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들 부부를 자기 일처럼 도운 대학생들은 ‘제가 아닌 그 어느 시민이라도 했을 것’이라고 겸손한 태도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