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1일 18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1월 11일 19시 14분 KST

'대장 김창수' '굿캐스팅'에 출연한 40배 배우가 후배를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앞두고 있다

가해자로 지목된 배우는 이날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돌렸다.

ancoay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영화 ‘대장 김창수’,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드라마 ‘굿캐스팅’ 등에 출연한 40대 남자배우가 여자 후배 배우를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앞두고 있다.

11일 스포츠경향 보도에 따르면, 40대 배우 A씨는 지난해 12월23일 알고 지내던 여자 후배 배우 B씨를 성추행 및 강간미수 혐의로 관련 사건이 경찰조사 중이다.

B씨 지인에 따르면, 가해자 A씨는 후배 B씨를 ‘지인들과 함께 술자리를 하자’고 꾀어내, 경기도 한 별장으로 B씨를 초대했다. A씨는 차가 없는 B씨를 해당 별장까지 태우고 갔다. 별장에는 다른 지인 없이 단 둘뿐이었다.

이후 A씨의 추행이 시작됐다. B씨 지인은 “B씨 친구가 현장에 오고 있을 때, 가해자 A씨는 B씨를 갑자기 뒤에서 껴안는 등 추행을 시작했다. 이를 B씨가 제지하자 성적인 농담과 바지를 탈의한 채 눈 뜨고는 볼 수 없는 일을 저질렀다”며 “이를 뿌리치는 과정에서 B씨는 온몸에 멍이 들고 상처가 남았다”고 밝혔다.

가해자 A씨는 오는 16일 경찰 조사를 앞뒀다. 보도 내용 속 필모그래피가 일치해 가해자로 지목된 배아무개씨는 이날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돌렸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