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6일 07시 14분 KST

구혜선이 "현재 사랑하는 중"이라고 깜짝 고백했다

"혹시 결혼하게 되면 청첩장 꼭 보내라" - 김수미

KBS
구혜선 

배우 구혜선은 25일 오후 방송된 SKY,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수미산장’에 출연했다.

이날 김수미는 구혜선과 단둘이 깊은 대화를 나눴다. 구혜선은 ”연애 안 하고 외롭지 않냐”라는 질문을 받고 ”저 연애 많이 한다. 널린 게 남자”라고 답하며 웃었다.

구혜선이 ”연애는 늘 행복하다”라고 하자, 김수미는 만난 지 오래된 사이인지 물어봤다. 그러자 구혜선은 ”아니다. 만난다고 보기는 어렵다”라더니 ”제가 사랑하고 있다. 짝사랑은 아니다. 제 느낌으로는 그 사람도 저를 좋아하는 것 같다”라고 깜짝 고백했다.

KBS
구혜선 

연애 스타일도 공개했다. ”사랑하기까지 검열을 많이 하지만 저 사람이다 싶으면 완전 헌신하는 스타일이다”라고 입을 연 구혜선은 ”사실 저는 연애를 잘 못 하는 스타일이다. 로맨틱한 면이 없다”라고 솔직히 말했다. 또한 ”남자들이 저한테 남들과는 다른 매력을 느꼈다가 사귀고 지내다 보면 보통 여자이길 바라는 거다”라며 속상한 점도 털어놨다.

KBS
구혜선과 김수미 

이를 듣던 김수미는 ”네가 피곤한 스타일이라고 생각 안 해봤냐. 내가 볼 때 넌 평범하지 않아”라면서 ”넌 ‘돌아이’야”라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김수미는 이어 ”적당한 때를 못 만났을 뿐이지, 넌 굉장한 엔터테이너다”라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요즘 고민은 뭐냐”라고 물었다.

이에 구혜선은 ”시간이 너무 빠르다. 하루 24시간이 모자라다”라고 고민을 밝혔다. 김수미는 ”그럼 행복한 거다. 참 좋은 나이”라며 ”사랑하고 있는 사람과 사랑이 아름답게 이루어지길 바란다. 만약 안 이루어져도 사랑하는 동안 행복했다는 걸 잊지 마라. 혹시 결혼하게 되면 청첩장 꼭 보내라”라고 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korea@gmail.com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