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17일 13시 27분 KST

공유가 영화 '82년생 김지영' 출연을 확정했다

김지영의 남편 정대현 역을 맡는다.

배우 공유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에 출연한다.

매니지먼트 숲

공유는 영화에서 김지영의 남편 정대현 역을 맡는다. 정대현은 갑자기 다른 사람으로 ‘빙의’ 된 아내 김지영을 보며 아내가 겪어왔던 일을 이해하고 함께 고민을 나누는 인물이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앞서 김지영 역할에 배우 정유미를 캐스팅했다. 정유미와 공유는 영화 ‘도가니‘와 ‘부산행’에서 이미 합을 맞춘 바 있다.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김도영 감독이 연출하며, 내년 상반기 크랭크인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