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26일 07시 46분 KST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재밌게 봤다는 부녀회장이 실제 '동백이' 공효진을 보고 남긴 충격적인 한마디

“어쩜 그렇게 아닌 것 같냐"

KBS2
KBS2 '오늘부터 무해하게'

배우 공효진이 죽도 부녀회장님이 남긴 한 마디에 충격을 받았다.

25일 방송된 KBS 2TV ‘오늘부터 무해하게’에서는 배우 공효진이 죽도 부녀회장님을 처음 만나는 모습이 담겼다.

부녀회장님은 갑오징어를 손질하다가 공효진을 향해 “근데 어디서 왔냐”라고 물었다. 공효진이 서울에서 왔다고 하자 옆에 있던 제작진이 “부녀회장님! 동백이다”라며 공효진이 연기했던 캐릭터 이름으로 알렸다. 공효진은  2019년 방영된 인기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주인공 동백이를 맡았다. 

KBS 2TV
KBS 2TV ‘오늘부터 무해하게‘

공효진은 한 번 더 “제가 동백이다”라고 알렸지만, 부녀회장님은 “아닌 것 같은데?”라며 쉽게 믿지 못했다.

자신을 알아봐 줬으면 하는 공효진 마음과는 달리 부녀회장님은 “어쩜 그렇게 아닌 것 같냐, 하나도 아닌 것 같다. 얼굴을 뜯어고쳤나”라고 말했다. 공효진은 충격에 휩싸인 채 “나이를 먹어서 그런가, 2년 전인데”라며 씁쓸해했다. 

텐트에 돌아온 공효진은 “드라마를 그렇게 재밌게 보셨다는데 날 전혀 못 알아보시더라. 내가 동백이라고 하는데 믿지 않으셔서 얼마나 나이를 먹은 것인가 싶었다”라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