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7월 31일 22시 10분 KST

해수욕장에서 한 남성이 노마스크 상태로 바다를 향해 골프공을 날리는 모습이 공개돼 논란을 빚었다

피서객은 아랑곳하지 않는 뻔뻔한 모습이다.

보배드림 영상 화면 캡처
바다를 향해 골프공을 날리는 남성.

울산 울주군에 위치한 진하해수욕장에서 한 남성이 바다를 향해 골프공을 날리는 모습이 공개돼 논란을 빚었다.

3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울산 진하 해수욕장 골프남’이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한 남성이 골프채를 휘두르며 바다를 향해 골프공을 날리는 모습이 그대로 담겼다. 무엇보다 남성이 골프를 칠 당시 바닷가에는 일부 사람들이 서핑을 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게다가 지인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곁에 있었지만, 아무도 남성을 제지하지 않았다.

해당 글을 쓴 누리꾼은 “울산 진하 해수욕장에서 사람들이 있건 없건 버젓이 바다를 향해서 골프공을 날리는 사람이 있어 서핑 커뮤니티에 올렸다”라며 “그런데 (골프 친 남성은) 잘못을 반성 하거나 뉘우치기는커녕 답변이 가관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실제 한 서핑 카페에는 ‘믿기지 않겠지만 서퍼가 해변에서 골프를 친다’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골프를 친 남성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이 “바다에 공 주우러 가야겠다” “티샷 실력 좀 더 늘려 오겠다” “물고기랑은 아까 사과해서 잘 풀었다” 등의 조롱 섞인 댓글을 달아 논란을 야기했다.

이에 울주군 관계자는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라며 “물놀이 관련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